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텔콘RF제약, 엠마우스 자본 확충…"나스닥 상장 유지 총력"

최종수정 2019.07.23 15:16 기사입력 2019.07.23 15: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텔콘RF제약 관계사 엠마우스라이프사이언스(이하 엠마우스)가 상장 유지를 위한 최소 자본 요건 미달로 미국 나스닥 상장 폐지 사유에 해당된다는 통보를 받은 가운데 유상증자 등 자본 확충을 통해 상장 유지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엠마우스 관계자는 “나스닥에 상장돼 있는 엠마우스가 상장 유지를 위한 최소 요건인 자기자본 500만달러 이상 조건에 미달되면서 상장 유지를 위한 이의 신청 및 계획서 제출을 요청 받았다”며 “이번 주 안에 유상증자 등을 통한 자본확충 계획서를 나스닥 상장심사위원회에 제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유상증자를 통한 자본 확충이 이루어진다면 상장 유지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엠마우스는 마인드 애널리틱스와 합병을 통해 지난 18일 나스닥 시장에 상장된 바 있다. 텔콘RF제약은 엠마우스 주식 약 414만주를 보유하고 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