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석 석방' 후 첫 재판 나온 양승태, 재판 관련 질문엔 묵묵부답

최종수정 2019.07.23 10:40 기사입력 2019.07.23 10: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보석 석방 후 첫 재판에 다소 밝아진 표정으로 출석했지만, 재판에 관해서는 말을 아꼈다.


양 전 대법원장은 23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박남천 부장판사)심리로 진행되는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사건 재판에 나왔다. 보석으로 석방된 이후 처음 출석하는 재판이다. 전날 재판부는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해 직권 보석 결정을 내렸다. 1월 24일 구속된 이후 179일 만이다.


이날 양 전 대법원장은 짙은 남색 양복에 노타이 차림으로 법원을 향했다. 그는 이날 오전 7시가 채 되기 전에 집을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오전 9시 40분쯤 법원에 도착한 양 전 대법원장은 "보석 후 첫 재판인데 소감이어떠한가", "보석을 왜 받아들였는가", "보석 조건으로 사건 관계자들을 못 만나게 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시냐"는 등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바로 법정으로 향했다.

"고의로 재판을 지연한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어떻게 생각하시냐", "법정에서 직접 변론하실 생각은 없는가"라는 등의 질문에도 답하지 않았다.


무덤덤한 표정으로 앞만 바라본 채 법정으로 향했으나 간혹 옅은 미소를 짓는 등 수감 때보다 표정이 한결 밝아진 모습을 보였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