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해군 '수중 과학수사·대테러 현장감식' 역량 강화 맞손

최종수정 2019.07.23 10:30 기사입력 2019.07.23 10: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청과 해군은 23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사에서 ‘수중 과학수사와 대테러 현장감식 등 과학수사 현장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헝가리 유람선 참사 등과 같은 해상사고·사건과 해상테러 등 현장에서 증거물 수집과 신원확인 등 현장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자 추진됐다.


경찰은 2013년부터 수중범죄현장에 직접 들어가 과학수사기법을 활용해 사체를 인양하고 범행도구 등 증거물을 찾아 감식하는 ‘수중과학수사팀’을 전국 73명 규모로 운영 중이다. 또 2016년부터는 ‘대테러 현장감식팀(PBI)’도 운영 중이다.


해군 또한 해상사고에 대한 과학적 원인 규명을 위해 수중 과학수사대를 운영하면서 지난해 11월 ‘해상사고 예방센터’를 신설하고 해상사고 조사요원 양성을 위한 전문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수중과학 수사 및 대테러 현장감식 등 모든 과학수사 분야에서 교육 및 학술자료를 공유하고, 중요 테러 및 수중사고 발생 시 현장감식을 상호 지원하기로 했다. 기존에 갖춰진 과학수사 역량을 기반으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우종수 경찰청 과학수사관리관(경무관)은 “경찰의 과학적 증거수집 기술과 해군의 뛰어난 수중수색 기술을 공유하게 돼 뜻 깊다”고 말했다. 박성재 해군 헌병단장(대령) 또한 “군내 사건사고 발생 시에도 더욱 신속하고 공신력 있는 사건 해결이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