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달러=7위안 잊어라"…中, 왜 환율 마지노선 없애려 하나

최종수정 2019.07.23 09:33 기사입력 2019.07.23 09:33

댓글쓰기

"1달러=7위안 잊어라"…中, 왜 환율 마지노선 없애려 하나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 내에서 '1달러=7위안'을 위안화 환율의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인식하는 분위기가 사라지고 있다. 위안화 환율이 7위안을 돌파하는 약세 국면이 펼쳐지더라도 중국 정부가 과거처럼 위안화를 방어하기 위해 금리 인상을 유도할 수 없는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여년 간 환율 문제를 집중적으로 연구해온 중국 자오상(招商)증권의 시에야쉔 거시경제 연구원은 22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경제포럼에서 '7'은 더 이상 위안화 환율의 마지노선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최근까지만 해도 중국 안팎에서는 '1달러=7위안'이 정부의 환율시장 개입이 필요한 환율 마지노선이라는 인식이 강했었는데, 지난달 오사카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을 전후로 더 이상 '7'이라는 숫자에 의미를 두지 않는 내부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는 것이다.


시에 연구원은 "올해 5월 저우샤오촨 인민은행 전(前) 행장이 중국 경제매체들과의 인터뷰에서 '1달러=7위안'이 위안화 환율의 기준점이 될 수는 없다고 발언한지 일주일만에 이강 인민은행 현(現) 행장도 환율 마지노선이 없다는 식의 발언을 했다"며 "중국 금융시장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전,현직 인민은행장이 달러당 7위안이 되는 것을 용인할 수 있다는 식의 발언을 한 것은 더 이상 7위안이 환율 마지노선이 아니라는 것을 공식화한 것과 같다"고 말했다.


시에 연구원은 "이러한 분위기가 무역전쟁 분위기 속에 정부가 환율시장에 개입해서 의도적으로 위안화 평가절하를 유도하겠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면서도 "환율의 유연성, 변동폭이 더 커질 수 있다는 것에 무게를 둬야 하는 것으로 사실상 위안화가 7위안을 돌파하는 것을 용인하고 있다는 얘기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가 환율의 7위안대 진입을 용인할 수 밖에 없는 배경으로는 무역전쟁으로 달라진 경제상황을 들었다. 중국 금융당국은 2015년 위안화 절하 압박이 컸을 때 금리를 인상하는 방식으로 위안화 약세를 방어했는데, 무역전쟁이 진행중인 현 경제 상황에서는 위안화 약세와 이로인한 자본이탈을 방어하기 위해 금리인상을 단행하기는 힘들다는 것이다.

금리인상은 가뜩이나 성장속도가 둔화하고 있는 중국경제의 펀더멘털(기초체력)과 수요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시에 연구원은 "위안화 환율 마지노선을 없애고 변동폭을 확대할 경우 금융당국 입장에서는 통화정책을 펼때 환율을 빼고 중국 내부 경제요인만 고려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 정부가 환율의 7위안대 진입을 용인하더라도 지금 당장 위안화 환율이 7위안을 돌파할 정도로 약세로 돌아서지는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시에 연구원은 "연말 위안화 가치는 되레 지금보다 상승한 달러당 6.7위안 정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무역전쟁이 최악의 대치 상황을 지나 협상국면으로 들어서고 있고, 트럼프 행정부도 약달러를 원하고 있어 위안화 가치는 하반기 절상 분위기를 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한편 시에 연구원은 올해 미·중 무역전쟁이 중국 경제의 가장 큰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며 최악의 대치 상황은 지났지만 단기간 내 갈등이 봉합되는 협상 타결은 어렵다고 내다봤다.


그는 "중국 정부가 미국이 요구하는대로 정책을 바꾸기는 어렵기 때문에 하반기에도 무역협상 타결은 어려울 것"이라며 "미국이 현행 25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25% 관세를 지속적으로 부과한다고 가정했을때, 하반기 중국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상반기(6.3%) 보다 낮은 6.1%, 올해 전체는 6.2% 수준에 그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중국 경제학자들 사이에서 최근 가장 큰 화두는 '하반기 인민은행이 경제성장 촉진을 위해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인가'"라며 "위안화 환율 마지노선을 없앴기 때문에 금리를 인하해도 되지만 우선적으로 일자리 창출과 감세정책을 활용할 것이라는 측면에서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