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상이몽2' 조현재 아내 박민경 "내 아이의 아빠가 돼줄 수 있어?" 프러포즈

최종수정 2019.07.23 10:22 기사입력 2019.07.23 07:15

댓글쓰기

배우 조현재와 프로골퍼 출신 박민정의 일상이 공개됐다/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화면 캡처

배우 조현재와 프로골퍼 출신 박민정의 일상이 공개됐다/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배우 조현재와 프로골퍼 출신 박민정이 첫 만남부터 프러포즈까지 이야기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조현재와 박민정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조현재는 "평상시에도 별 걱정이 없고 한결 같다. 강철 멘탈의 소유자"라며 박민정을 소개했다.


박민정은 조현재를 골프장에서 만났다면서 "원래 골프를 하게 되면 성격이 보이는데, 너무 젠틀하더라. 본인 발자국뿐만 아니라 주변 정리까지 싹 하고. 보통 저런 사람이 별로 없는데 되게 매너가 좋다고 생각했다"고 첫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박민정은 프러포즈를 자신이 먼저 했다고 밝혔다. 그는 "“3년간 교제 중 해외 일정을 빼곤 매일 만났다. 그러다 조카가 태어났는데 너무 예쁘더라"라면서 "'내가 아기를 낳고 싶은데 오빠가 내 아기 아빠가 돼줄 수 있어?'라고 먼저 말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결혼하자고 하면 더 놀랄까 봐 돌려서 말한 건데, '결혼 안 할거면 그만 만나자. 그만 만나고 나는 다른 아빠를 찾으러 가겠다'라고 말했다"라고 덧붙여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조현재는 당시를 회상하며 "헤어질 수는 없겠다. 놓치기 싫다 그런 생각이 들어서 결혼했다"고 말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