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에 '어벤저스·아쿠아맨' 시각효과 만든 '스캔라인VFX' 스튜디오 들어선다

최종수정 2019.07.03 06:00 기사입력 2019.07.03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영화 어벤저스와 아쿠아맨 등의 시각효과 영상을 제작한 '스캔라인VFX' 스튜디오가 서울에 들어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서울시와 함께 3일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 산학협력센터에서 개최되는 스캔라인VFX 코리아 스튜디오 개소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산업부와 서울시, 코트라는 2017년부터 '스캔라인VFX'와 총 20여 차례 협의를 진행해 중국·일본·캐나다 등을 따돌리고 한국 유치에 성공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스캔라인VFX의 한국 투자는 외국인 투자를 활용해 국내 디지털 콘텐츠 산업의 경쟁력 제고 외에도 다양한 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유치는 헐리우드 영화 시각효과 영상 제작 분야에서 선진기술을 보유한 세계적인 앵커기업의 대규모 투자를 한국에 유치한 첫 번째 사례다.

독자적인 기술력을 가진 자체 소프트웨어을 활용한 국내 동종 업계와 협업을 통해 VFX 산업뿐만 아니라 신유형의 콘텐츠(3D입체영상·VR게임 등)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스캔라인VFX은 헐리우드 영화 산업의 앵커기업으로 그간 국내에 존재하지 않았던 헐리우드 영화제작 전·후방 산업(영화촬영· 후반부 편집작업 등)에 종사하는 외국기업의 한국투자를 유인할 수도 있다.


박태성 산업부 무역투자실장은 "이번 투자가 디지털 콘텐츠 분야의 다른 외국기업의 대한(對韓)투자를 촉진하고, 국내 기업과의 긴밀한 파트너십 구축의 시발점이 돼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수 많은 선도주자를 만들어내는 기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