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체계적 도로망 구축 위한 지방도 국도 승격 건의

최종수정 2019.06.30 22:34 기사입력 2019.06.30 22:34

댓글쓰기

전남도, 체계적 도로망 구축 위한 지방도 국도 승격 건의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도가 간선도로망 구축에 필요한 여수, 고흥, 신안, 진도 등 지방도를 국도로 승격해줄 것을 지속해서 건의하고 있다.


30일 전남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2021~2030) 수립 연구 용역’을 추진하면서 체계적 도로망 구축·관리를 위해 도로 노선 승격 수요조사에 나선다.


연구용역은 한국교통연구원에서 수행하며 올해 2020년 7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전남도는 지난해 10월 도가 주관해 전국 7개 시·도지사 공동으로 시·도별 1건씩 일반국도와 국가지원지방도로 승격해줄 것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한 바 있다.


이때 지방도 830호선인 완도 고금면에서 고흥 금산면까지 42.4㎞를 국도 27호선으로 승격을 건의했다.

완도~고흥 간 지방도 830호선이 국도 27호선으로 승격되면 단절구간 27.4㎞(해상교량 10.2㎞/5개소, 접속도로 17.2㎞) 연결에 필요한 9천8억 원을 전액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일반국도는 중요 도시, 항만, 공항, 관광지 등을 연결해 국토의 간선교통망을 구축하고 지역 간 균형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국가가 관리 운영하는 간선도로다. 도로법을 적용하며 전국 51개 노선 중 전남에는 14개 노선이 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