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언론, 평양시민 인터뷰 통해 시진핑 방북 기대감 전달

최종수정 2019.06.20 15:22 기사입력 2019.06.20 15:22

댓글쓰기

사진출처: 신화사

사진출처: 신화사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20일 시진핑 중국 주석이 1박2일 일정의 북한 국빈방문 일정을 시작한 가운데 신화통신은 평양시민들의 반응들을 인터뷰 형식으로 전하며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20일 신화통신이 공개한 동영상에는 평양 시민들이 시 주석의 방북에 거는 기대감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동영상은 평양 시민들이 삼삼오오 모여 시 주석 방북 관련 내용이 담긴 북한 노동신문을 유심히 살펴보는 모습을 비추며 평양 시민들이 시 주석의 방북을 매우 관심 있어 한다는 분위기를 드러내고 있다.


노동신문은 전날 '중조친선을 계승하여 시대의 새로운 장을 계속 아로새기자'는 제목의 시 주석 기고문을 게재했고 북한 사람은 물론 북한에 있는 중국인들 사이에서도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고 소개했다.


인터뷰에 응한 평양시민 리동삼씨는 "북·중 관계를 노 선대들이 피로서 맺은 친선관계가 영원할 것"이라고 표현했으며 김철란씨는 "더 높고 새로운 조·중(북한·중국) 친선의 장을 펼쳐나가기를 바라고 있고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 두 나라 인민들이 서로 친선 협력 및 협력관계 강화를 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 여러 측면에서 서로 전통적인 친선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평양외국어대학에서 중국어 교사로 일하고 있는 중국인 다이나신씨는 "북중 관계는 매우 중요하다. 특히 지금과 같은 변화가 심한 환경에서는 더욱 그렇다. 시 주석의 이번 북한 방문은 양국 관계 발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형직사범대에서 북한말을 배우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 쉬하오씨는 "시 주석의 노동신문 기고글을 읽고 매우 감명받았다"면서 "북ㆍ중 관계가 좋아지면 나의 장래 사업도 좋아질것"이라고 말했다.

신화통신은 동영상과 함께 오성홍기와 인공기로 평양 거리를 단장하는 모습, 거리에 '불패의 친선'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설치하는 모습 등을 담은 사진도 함께 전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