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의회,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대책 마련 나서

최종수정 2019.06.20 14:01 기사입력 2019.06.20 14:01

댓글쓰기

전남도의회,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대책 마련 나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라남도의회는 지난 19일 전국 최초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 대한 단일 직급 및 호봉제를 시행하고 있는 제주특별자치도 우수 운영사례 벤치마킹을 위해 현지 활동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벤치마킹은 전라남도의회 의원 11명으로 구성된 연구단체인 ‘보건·복지 종사자 지원정책 개발 연구회’(대표 조옥현 의원)는 전라남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에 대한 처우개선 대책 마련을 위해 제주특별자치도를 방문해 추진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춘강장애인근로센터’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고 시설 현장을 둘러봤다.


조옥현 의원은 “이번 현지방문을 통해 제주도 복지시설 종사자 인건비 단일 임금체계 도입과정에 대해 충분한 설명과 종사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전남도에서도 복지시설 종류별로 복잡한 임금체계를 개선하고 열악한 근무여건에서 헌신적으로 일하는 복지시설종사자들의 사기를 북돋기 위해 단일 임금체계 적용 등 실효성 있는 처우개선 대책이 시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사회복지시설 유형별로 다른 급여체계와 직급체계를 단일체계로 일원화하면서 직급별 정원을 책정해 시설 간 보수수준의 형평성을 유지하도록 하고 보건복지부 권장수준의 94%인 보수를 100%로 현실화를 목표로 처우개선 대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이 같은 노력의 성과로 2015년부터 단일 직급과 임금체계를 마련해 가장 효과적으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을 달성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전라남도의회 ‘보건·복지 종사자 지원정책 연구회’는 도내 보건·복지 분야 종사자에 대한 지원정책 마련을 위해 지난해 9월 구성됐으며, 대표인 조옥현 의원을 비롯해 서동욱, 임영수, 이철, 임용수, 박종원, 차영수, 최선국, 나광국, 신의준, 유성수 의원이 참여하고 있다.


연구회는 이번 제주도 운영사례를 참고해 전라남도에서도 보건·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대책과 단일 임금체계를 마련할 수 있도록 실태조사와 대책 수립에 나설 계획이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64@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