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 5060 新중년 도시재생 창업 지원

최종수정 2019.06.20 11:15 기사입력 2019.06.20 11:15

댓글쓰기

LH, 5060 新중년 도시재생 창업 지원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5060세대 '신(新)중년'의 도시재생 분야 창업 지원 및 도시재생 활동가 양성을 위한 소셜벤처(점프업(Jump up) 5060'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를 위해 LH는 이날 서울시50플러스재단(대표이사 김영대)과 '신중년 도시재생 분야 창업지원을 위한 사회공헌 협약'을 체결했다.. LH는 지난 2015년부터 'LH 소셜벤처’를 통해 청년 창업 및 도시재생·주거복지 분야 사회적경제 조직을 지원해 왔다.


이번 '점프업 5060‘은 'LH 소셜벤처'의 세 번째 사업으로, 청년층에 비해 지원이 부족한 신중년 세대의 도시재생 분야 창업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만 50세 이상 64세 이하로, 오는 8월 중 총 30명의 교육생이 선발될 예정이다. 이들은 향후 16주간 도시재생 및 창업 관련 집합교육을 받고 스타트업 기업과 함께하는 현장실습에 참여하게 된다. 16주의 교육을 수료한 뒤 도시재생과 관련한 점포를 창업한 교육생은 별도의 심사를 통해 실무 지원 창업컨설팅과 함께 매장 인테리어·마케팅 등에 활용할 수 있는 사업화지원금 최대 200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LH는 사업 재원기부 및 지원을,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교육 시행 등 전반적인 사업 운영을 맡게 된다.

변창흠 LH 사장은 “많은 중장년층이 퇴직 후 창업에 도전하지만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에 이번 사업이 도시재생과 연계한 신중년 창업의 새로운 물꼬를 틀 것으로 기대된다. LH의 소셜벤처 운영 역량과 서울시50플러스재단의 교육 노하우를 결합해 성공적인 신중년 창업 모델을 제시하겠다”라고 말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