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진핑 오늘부터 1박2일 방북 일정 시작

최종수정 2019.06.20 07:49 기사입력 2019.06.20 07:4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시진핑 중국 주석이 20일 중국 최고 지도자로는 14년만에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한다.


시 주석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겸 국무위원장의 요청으로 이날부터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다. 중국의 국가 최고지도자가 방북하는 것은 2005년 10월 당시 후진타오 전 주석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시 주석의 출발 관련 정보가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이번 방북 일정이 1박 2일로 짧은 만큼 이날 오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평양으로 출발하는 전용기에 올라 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시 주석은 방중기간 김 위원장과 면담하고 북ㆍ중 우의탑에 참배하는 행사가 예정돼 있다.


이번 방북에는 딩쉐샹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 중국 내 고위 인사들이 대거 수행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시 주석이 이날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하면 김 위원장이 직접 마중을 나오는 최고의 예우를 갖출 가능성이 크다. 공항에서 인민군 의장대 사열 등 영접 행사 후 백화원 영빈관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대규모 카퍼레이드가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중국 측이 밝힌 시 주석의 이번 국빈 방북의 목적은 북ㆍ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한 북ㆍ중 관계 강화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에 새로운 기회를 만드는 것이다.


이에 따라 북ㆍ중 정상은 정상회담에서 그동안의 양국 관계에 대해 평가하고 이를 한 단계 더 끌어올리는 내용이 담긴 선언을 내놓을 가능성이 있다. 그 과정에서 양국 간 경제, 문화, 인문 교류 활성화 관련 논의와 한반도 정세에 대한 깊은 의견 교환이 진행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은 시 주석의 출발을 앞두고 관영 언론을 통해 양국 간 친선 관계를 보여줄 수 있는 분위기 조성에 나서고 있다. 관영 인민일보는 1면에 시 주석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기고를 통해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대화와 협상에서 진전을 이루도록 기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내용을 실었다. 또 3면에는 북·중 친선의 징표로 동평양제일중학교의 마오쩌둥 학습반을 소개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