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정KPMG "오픈뱅킹시대, 지급결제·자산관리 핀테크사 수혜"

최종수정 2019.06.18 10:10 기사입력 2019.06.18 10:10

댓글쓰기

자료제공=삼정KPMG

자료제공=삼정KPMG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오는 하반기 '오픈 뱅킹'(Open Banking) 시행을 앞두고 해외 오픈 뱅킹 도입 사례와 금융기관의 대응책을 담은 분석이 나왔다. 지급결제, 개인자산관리 관련 핀테크기업이 수혜를 가장 많이 볼 것으로 예상된다.


삼정KPMG는 18일 '오픈뱅킹, 금융산업 지형 변화의 서막' 보고서에서 "금융산업 혁신을 위해 세계적으로 오픈 뱅킹 도입이 활성화되고 있다"며 "업체 간 협업과 경쟁이 가속화되며 금융산업의 지형이 변할 것"이라고 봤다.

오픈 뱅킹은 은행이 보유한 고객의 금융데이터를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방식으로 제3자 서비스 제공자에게 공개해 활용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것이다.


기존엔 금융기관이 독점적으로 보유하던 데이터에 제3자의 접근이 허용됐다. 금융데이터에 대한 정보 주체의 자기 결정권이 강화되는 한편 금융산업 안에서 경쟁이 촉진되는 효과가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은 주요 9대 은행의 계좌에 대해 오픈 API를 의무화했다. 미국은 오픈 API를 의무화하지는 않았지만 금융데이터에 대한 고객의 자기 결정권을 강화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호주와 홍콩도 오픈뱅킹 관련 정책 시행을 앞두고 있다.

보고서는 "오픈뱅킹 시행으로 은행은 다른 은행뿐 아니라 핀테크 기업 모두와 경쟁하는 상황에 놓이게 된다"며 "이에 따라 은행은 코어뱅킹(core banking)의 강점을 살리는 동시에 핀테크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오픈뱅킹 생태계 구축 과정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픈뱅킹에 대한 철학과 중장기 로드맵을 설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정우철 삼정KPMG 상무는 "오픈뱅킹은 금융산업의 핵심 축이 은행에서 고객·핀테크 기업으로 이동하는 모멘텀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특히 지급결제, 개인자산관리 관련 핀테크기업이 오픈뱅킹의 수혜를 가장 많이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