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갑질·청탁금지법 위반'…김도현 전 주베트남 대사 해임

최종수정 2019.06.07 10:14 기사입력 2019.06.07 10:14

댓글쓰기

주베트남 김도현 한국대사(왼쪽에서 세 번째)와 김명길 북한대사(왼쪽 끝)는 지난해 10월 2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73회 유엔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콘스탄틴 브누코프 러시아 대사(왼쪽에서 두 번째)의 제안으로 성사됐고, 아키프 아이한 터키 대사가 동참했다. <사진=연합뉴스>

주베트남 김도현 한국대사(왼쪽에서 세 번째)와 김명길 북한대사(왼쪽 끝)는 지난해 10월 24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73회 유엔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콘스탄틴 브누코프 러시아 대사(왼쪽에서 두 번째)의 제안으로 성사됐고, 아키프 아이한 터키 대사가 동참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도현 전 주베트남 대사가 청탁금지법(일명 김영란법) 위반 및 대사관 직원에 대한 '갑질'을 이유로 해임됐다.


외교부는 지난달 24일 열린 중앙징계위원회에서 김 전 대사의 해임을 결정하고 이달 5일 김 전 대사에게 이 같은 내용을 통보했다.


해임은 파면 다음 수위의 중징계로 3년 간 공직 재임용이 제한된다. 김 전 대사는 조만간 소청심사위원회에 소청 심사를 청구하고, 해임 무효 행정소송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사는 대사관 업무 과정에서 부하 직원들에게 폭언했다는 의혹에 연루됐다. 지난해 10월 베트남의 한 골프장 개장 행사에 가족동반으로 참석하면서 베트남 기업으로부터 항공료와 숙박비를 제공받아 청탁금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외교부는 지난 3월 주베트남 대사관에 대한 감사를 진행했고, '갑질'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김 대사에 대한 징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지난달 김 대사를 귀임 조치하는 한편 인사혁신처에 중징계 의결을 요구한 바 있다.

김 전 대사는 이명박 정부에서 '친노 인사'로 분류돼 한직을 떠돌다 2012년 끝내 외교부를 떠났다. 이듬해 9월 삼성전자에 임원으로 영입됐다. 그러나 지난해 4월 29일 외교부가 단행한 춘계 공관장 인사에서 대사로 전격 발탁됐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