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로 위 공공주택 '북부간선도로 입체화'… 국제설계 공모 추진

최종수정 2019.06.07 17:40 기사입력 2019.06.07 10:39

댓글쓰기

도로 위 공공주택 '북부간선도로 입체화'… 국제설계 공모 추진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시가 도로 위에 집을 짓는 '북부간선도로 입체화 사업'의 기본 설계를 국제설계 공모 방식으로 진행한다. 안전성을 우선해야하는 상황인데다 국내에서 시공된 유사 사례도 없어 국내업체 외 경험이 많은 유럽, 일본 등 해외업체의 전문성도 확인해보겠다는 얘기다. 환경영향평가 등 착공 관련 행정 절차가 진행 중인 상황으로 9월 현상공모 결과에 따라 연말에는 세부 설계안도 확정할 예정이다.


7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중랑구 신내동 122-3 일대 북부간선도로 신내IC와 중랑IC 구간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북부간선도로 상부 입체화 사업'에 대해 국제설계 공모를 진행한다.


'북부간선도로 상부 입체화'는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연말 공공주택 확대를 위해 내놓은 주택 공급 혁신방안의 핵심 프로젝트다. 신내IC와 중랑IC 사이 폭 50~80m, 길이 500m 구간에 상부 공간을 만들어 공공주택을 짓겠다는 게 골자다.


서울시가 기존 주택공급 방식과 다른 실험적 시도에 나선 배경에는 도심 내 공공주택을 지을 유휴부지가 없다는 점이 있다. 당시 버스 차고지, 노후 공공시설, 저이용 공공부지까지 내놓은 것도 같은 맥락으로 서울시는 '북부간선도로 상부 입체화'를 기점으로 공공주택 공급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박 시장이 콘셉트로 언급한 모델은 고속도로와 건물을 복합적으로 건축한 오사카의 게이트타워, 도로 상부를 활용해 주택을 지은 독일 베를린의 슐랑켄바더 슈트라세다. 서울시는 북부간선도로 상부에도 인공대지를 설치해 1000가구의 공공주택을 지을 예정이다.

다만 서울시는 인공대지 위에 최소 1000명 이상의 주민들이 거주할 공간을 짓는 만큼 경험이 많은 해외 선진업체들의 설계안도 받아보기로 했다. 국내에 이같은 입체화 설계가 진행된 사례가 많지 않은데다 안전성 등 다양한 요소를 복합적으로 판단해야해서다.


조성 예정인 인공대지 면적이 당초 2만5000㎡에서 2만5000~4만㎡로 범위가 크게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 현재 마련된 공급계획은 1000가구 규모지만 세부 설계를 통해 총 대지면적이 늘어날 경우, 공급량도 바뀔 수 있다는 게 정비업계의 분석이다.


국제설계 공모는 총 2단계로 나눠 진행된다. 해외 설계사는 물론 외국 심사위원까지 참여하는 등 사업의 특수성을 감안한 조치다. 세부적인 공모 방식은 건축정책위원회나 운영위원회 자문결과에 따라 결정돼 이르면 9월 본 공모가 이뤄진다.


전략환경영향평가는 관련 용역이 이미 발주된 상태다. 대규모 개발시 세부 사업계획을 수립하거나 사업시행인가를 받기 전 반드시 거쳐야하는 과정으로 환경영향평가협의회도 구성돼 지난달말 한 차례 만나 평가대상지역, 토지이용구상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공주택을 공급한다는 단순 취지를 넘어서 서울시의 새로운 주거 트렌드를 보여줄 대규모 사업인 만큼 간선도로로 인한 단절된 지역을 연결하고 일대를 활성화하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