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러 출발 환송행사…김영철·김여정은 안 보였다

최종수정 2019.04.24 16:45 기사입력 2019.04.24 16:45

댓글쓰기

김정은 해외 방문할 때마다
그림자처럼 따라다닌 인물들


조선중앙TV가 24일 새벽 러시아로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출발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환호하는 인파들에게 손을 흔드는 모습.

조선중앙TV가 24일 새벽 러시아로 출발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출발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이 환호하는 인파들에게 손을 흔드는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권 간부들과 인파의 박수와 환호를 받으며 전용열차에 올라 러시아로 향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24일 공개됐다. 그러나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모습은 담기지 않았다.


이날 오후 조선중앙TV가 방영한 2분 30초 분량의 김 위원장의 출발 전 전송행사 영상을 보면 전용차량을 타고 역사에 진입한 김 위원장은 차에서 내린 뒤 미리 도열해 있던 간부들과 차례로 인사를 나눴다.

최고영도자를 영접하는 고위간부들 중에 김영철 부위원장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주도한 김 부위원장은 이번 방러 수행 명단에서도 빠져있다.


북한이 하노이 회담 이후 대미협상과 정책 전반을 조정하고 조직을 재정비하면서 그 여파가 미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달 5일 공개한 영상. 2차 북미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평양에 귀환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에서 김 위원장은 화동에게 건네받은 꽃을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게 건넸다.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달 5일 공개한 영상. 2차 북미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열렬한 환영'을 받으며 평양에 귀환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에서 김 위원장은 화동에게 건네받은 꽃을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에게 건넸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여정 제1부부장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김 위원장의 외국 방문 일정 대부분을 '그림자 수행'을 하며 사실상 비서실장 역할을 했다. 과거 김 위원장의 공식 일정 시 수행자 명단에 호명된 적은 많지 않지만, 늘 김 위원장의 미리 현장 점검을 하거나 김 위원장이 받은 꽃다발을 건네받는 등 언제나 눈에 띄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중앙TV 출발 영상은 물론, 러시아 현지 언론에 공개된 러시아 하산역 도착 영상에서도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김 위원장이 하산역에 내려 러시아 측의 환영인사를 받으며 건네받은 꽃다발을 챙긴 사람은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출발 전 전송행사에서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과 박태덕·최휘·박태성·리수용 당 부위원장, 김재룡 내각 총리와 박봉주 당 부위원장,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과 차례로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인사를 나눈 뒤 최 상임위원장에게는 뭔가를 '당부'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됐다.


중앙TV는 이날 오전 다른 북한 매체들과 마찬가지로 김 위원장의 출발지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역사의 모습이 평양역과 달라 평양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출발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