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과기부 "연말 85개시 동단위 지역서도 5G 서비스"

최종수정 2019.04.24 10:43 기사입력 2019.04.24 10:43

댓글쓰기

'끊김 현상'은 보완패치·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통해 해결

과기부 "연말 85개시 동단위 지역서도 5G 서비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정부와 이동통신사들이 전국 주요 도시는 물론 건물만 들어가도 먹통이 되고 수시로 끊어지던 5G 서비스 문제 해결에 나섰다. 이동통신 3사는 연말까지 85개시 동단위 지역까지 5G 커버리지를 확대하고 지하철, 대형 건물 등에서도 끊김없이 5G를 이용할 수 있도록 5G 인빌딩 장비 보급을 늘리기로 했다.


24일 과기정통부는 지난 22일 경기 과천 과기정통부 회의실에서 이동통신 3사 및 제조사가 참여한 '5G 서비스 점검 민관합동 TF'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현재 5G 기지국은 서울·수도권 및 지방 인구 밀집지역으로 중심으로 총 5만512개(중계기 등 장치 수 11만751대)가 구축돼 있는 상황이다. 이동통신 3사는 연내 기지국 장치 수를 2배 이상 늘려 23만대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구축이 완료되면 전국 85개시의 동단위 주요 지역까지 5G 서비스를 수신할 수 있게 된다. 전체 인구의 약 93%가 5G 이용이 가능해진다. 여기서 더 나아가 과기정통부는 2022년까지 전국망 구축을 완료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현재 일부 제조사들은 기지국 장비 생산에 차질을 갖추고 있지만 5월부터 본격적인 양산과 함께 장비 공급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내 수신환경도 개선한다. 먼저 이동통신 3사는 수도권 1~9호선 지하철 내 5G 서비스 관련 설비를 공동 구축하기로 합의했다. 공항, 대형 쇼핑몰 등 전국 120여개 주요 빌딩 내에는 5G 인빌딩 장비가 구축된다. 오는 6월부터 인파가 많이 몰리는 지하철과 주요 건물안에서도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과기정통부는 이동통신사와 5G 스마트폰 제조사간 협력을 통해 LTE 사용중일때도 휴대폰에 5G로 표시되는 현상에 대해서도 조속히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5G 서비스를 이용중일때 제 속도를 내지 못하는 현상에 대해선 이용자 민원이 발생할 경우 즉각 현장을 방문해 속도를 측정한 뒤 최적화 하는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LTE 속도 고의 저하는 민관합동 TF가 조사 및 회의를 진행한 결과 이론적, 현실적으로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동통신사들은 최적화 과정 중 나타나는 일시적인 현상으로 파악하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등을 통해 대처중이라고 밝혔다.


5G 음영 지역에서 LTE 전환시 서비스가 끊기는 현상은 보완패치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아직 출시되지 않은 5G 스마트폰 V50 씽큐, 갤럭시 폴드 등은 품질 안정화에 만전을 기한 뒤 출시를 추진키로 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정부와 이동통신사, 제조사는 5G 서비스 품질 개선을 위해 민관합동 TF를 통한 협력을 지속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다음 회의는 4월 30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원대 하정우 그림 최고가 2000만원·하지원은 500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