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약자 위해 '찾아가는 폰 A/S' 1500건 돌파

최종수정 2019.04.23 10:50 기사입력 2019.04.23 10:50

댓글쓰기

스마트폰 정식 출장서비스는 국내 최초
서비스기사가 거동 불편한 고객 방문해 불편사항 처리
특히 도서지역 이용률 높아

LG전자 약자 위해 '찾아가는 폰 A/S' 1500건 돌파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LG전자는 국내 최초로 시작한 ‘찾아가는 휴대폰서비스’ 완료 건수가 1500건을 넘어섰다고 23일 밝혔다. 지난해 4월 서비스 시작 이후 1년 만이다.


이 서비스는 사후관리 담당 기사가 고객에게 찾아가는 방문 서비스로, LG전자가 꾸준하고 안정적인 사후지원을 제공하는 ‘믿고 오래쓰는 스마트폰’ 정책의 일환이다. 스마트폰 교체주기가 길어지는 가운데 고객이 스마트폰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질을 높이자는 취지다.

방문 서비스라는 특성상 수도권보다는 서비스센터를 찾기 어려운 지방에서 이용률이 높았다. 특히 도서지역에서 서비스 건수가 전체의 30% 가량으로 가장 많았다.


서비스 기사가 노약자, 장애인 등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기 불편한 고객들을 직접 방문해 불편사항을 처리해준다. 제품 수리뿐 아니라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고객이 알기 쉽게 설명하는 일부터 휴대폰 점검과 클리닝 서비스까지 제공해 고객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가운데 정식 방문서비스를 유일하게 진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필요한 서비스를 원하는 곳에서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한 밀착형 서비스가 LG 스마트폰 고객들의 만족도를 높여간다는 계획이다.

또 LG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들의 신뢰 회복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찾아가는 서비스를 통한 제품 사후 관리(AS)뿐 아니라 지난해 4월부터 운영중인 SW(소프트웨어)업그레이드센터를 통해 OS(운영체제) 업그레이드, SW 강화, 보안패치 등도 제공한다.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들은 LG전자 콜센터에 서비스를 신청하고 방문 희망날짜와 시간을 정하면 된다. 보증기간 내 수리비와 출장비는 무상이다. 또 LG전자는 당일 수리가 어려운 경우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임대폰도 무상 제공한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