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月1000만명 이용 '파파고'…국민 통번역 서비스 등극

최종수정 2019.04.23 09:15 기사입력 2019.04.23 09:15

댓글쓰기

정시 출시 1년10개월만에 돌파
영어 이용량 가장 많아…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順
사진 상 문자 인식 기능 연내 영어, 중국어, 한국어로 확대

月1000만명 이용 '파파고'…국민 통번역 서비스 등극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네이버의 인공지능(AI)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가 월 이용자수 1000만명을 기록했다. 출시 2년이 채 되기 전에 국민 통번역 서비스로 자리 잡는 모양새다.


네이버는 지난달 기준 파파고의 월간활성사용자수(MAU)가 1000만명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17년 7월 정식 출시 이후 약 1년만에 두 배 이상 늘어난 셈이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과 웹 버전 모두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웹 버전 이용은 지난 1년간 2.7배 가량 늘어났다. 앱 누적 다운로드도 2000만건을 돌파하며 지난해 8월부터 국내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네이버는 파파고의 지속적인 성장이 꾸준히 진행한 품질 고도화와 서비스 개선의 노력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파파고 출시 이후 인공신경망(NMT) 번역 방식을 지원하는 언어를 꾸준히 확대해, 현재 총 13개 언어에 대해 AI 번역 결과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파파고에서 가장 많이 통번역되는 언어는 영어, 일본어, 중국어, 베트남어 순이다. 영어의 번역 사용량은 2위보다 3배 가량이며, 실제 번역 요청 중 15% 가량은 해외에서 발생한다. 네이버 관계자는 "내·외부 테스트 결과 파파고에서 중점적으로 활용되는 한국어, 영어, 일본어, 중국어 등 주요 4개 언어간 번역 품질의 경우 타사 대비 평균 27% 높을 정도로 독보적"이라며 "사용자들의 번역 요청이 많은 베트남어에 대해서도 번역 품질을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술적인 개선도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네이버는 앞서 지난 1월 파파고에 높임말 기능(영한번역)을 출시했다. 현재 일본어에서만 제공하는 OCR(사진 상 문자 인식 및 번역) 기능도 연내 중국어, 영어, 한국어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신중휘 네이버 리더는 "파파고는 네이버가 보유한 방대한 규모의 한글 데이터와 이에 최적화된 학습법을 기반으로 끊임없이 번역 품질의 고도화를 이뤄나가고 있다"며 "사용자들이 항상 편리하고 쉽게 통번역을 경험을 할 수 있도록 기술적 고도화와 서비스적 개선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