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일대일로 진전 담은 보고서 발표…"평화발전·경제협력 위한 것"

최종수정 2019.04.23 08:10 기사입력 2019.04.23 08: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중국이 오는 25~27일 베이징에서 열리는 제2차 일대일로 포럼을 앞두고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진전, 기여, 전망 등의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다.


23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이 보고서는 "일대일로 이니셔티브는 지정학적, 또는 군사적 동맹을 위한 것이 아닌 평화 발전과 경제 협력을 위한 것"이라며 "개방과 포괄, 공동의 발전을 위한 과정이지 블록을 만들거나 '중국클럽'을 만들기 위함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일대일로는 이데올로기로 국가들을 차별하거나 제로섬게임을 하지 않는다"며 "일대일로는 아이디어를 행동으로 옮기고 비전을 실행시켜 그 자체로 국제사회의 폭넓은 환영을 받았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진전에 대해 "참여국간 정책협력, 인프라 연결, 무역, 투자, 산업협력 등 핵심 영역에서 강력한 진전을 이뤘다"고 표현했다.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중국 정부는 아시아, 아프리카, 유럽, 남미 등 125개국 및 29개 국제단체 등과 173건의 협력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과 참가국간 무역·투자는 지난해 1조3000억달러를 기록해 1년 전 보다 16.4%나 증가했다고 전했다. 중국 기업들은 일대일로 참여국에 약 900억달러 규모의 직접투자도 단행했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일대일로 참가국들은 실질적인 혜택을 얻었고 일대일로 프로젝트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참여도 늘고 있다"며 "미래 공동체 구축을 위해 일대일로는 광범위한 협의, 공동 기여, 혜택공유의 원칙을 견지하고 있으며 중국은 일대일로를 통해 경제 세계화에 건설적인 기여를 했다"고 밝혔다.


다만 중국이 일대일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전례없는 기회 및 발전 전망 뿐 아니라 많은 문제와 도전에도 직면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보고서는 "일대일로는 평화, 번영, 개방, 녹색발전, 혁신, 연결, 깨끗한 정부로 가는 길을 열어줄 것"이라며 "경제 세계화를 좀더 개방적이고 포괄적이며 균형잡히고 모두에게 이익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일대일로 정상포럼에는 37개국 정상과 150개국, 90개 국제단체에서 5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