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헬스케어 신약 '케이캡정' 출시 첫달 15억 실적…블록버스터 예고

최종수정 2019.04.16 10:00 기사입력 2019.04.16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지난달 출시된 CJ헬스케어의 국산 30호 신약 '케이캡정'이 출시 첫 달 15억원이 넘게 원외처방되며 블록버스터 신약 탄생을 예고했다. 블록버스터 의약품은 연매출 100억원 이상인 품목을 말한다.


16일 의약품 조사기관 유비스트에 따르면 CJ헬스케어의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은 3월 원외처방데이터 기준 15억3000만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가 발표하는 의료진 방문 및 디테일 활동 순위(CSD데이터)에서도 올 1~3월 3개월 연속 국내 전 제품을 통틀어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케이캡정은 P-CAB(칼슘 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 계열의 위식도 역류질환 신약으로, CJ헬스케어이 처음 선보이는 신약이다. 지난해 7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의 주 적응증인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과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적응증으로 허가를 받은 뒤 지난달 1일 급여 출시됐다. 빠른 약효 발현, 야간 위산 분비 억제 등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CJ헬스케어는 위궤양 임상시험을 마무리하고 적응증(치료범위) 추가 절차를 밟고 있다. 헬리코박터 파일로리 제균 요법 등 적응증 추가 임상 및 차별화 임상시험도 별도로 진행하고 있다.

CJ헬스케어 관계자는 "심포지엄과 제품설명회 등으로 의료진들에게 케이캡정의 우수성을 알리는 것과 동시에 지속적으로 적응증 추가 및 차별화 임상을 진행해 우리나라 대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