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산은·수은 지방이전과 금융중심지는 별개의 사안"

최종수정 2019.04.12 13:54 기사입력 2019.04.12 13: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금융위원회는 12일 금융중심지 논의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의 이전은 별개의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최훈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중심지 추진위원회 결과 브리핑에서 "국책은행 등 기관 이전과 금융중심지 정책은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금융위 "산은·수은 지방이전과 금융중심지는 별개의 사안"


전북을 제3 금융중심지를 선정하는 문제 등을 금융위는 그동안 금융연구원에 '금융중심지 추진전략 수립 및 추가지정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 용역을 맡겼었다. 제3 금융중심지 추가 논의가 나온 이후 전북과 부산 정치권은 서로 서울에 있는 산은과 수은을 자신의 지역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논리를 펼쳤었다.


최 국장은 이와 관련해 "추가 지정 문제로 인해 서로 기관간의 유치전이 돼서 서로 뺏고 뺏기는 제로섬이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금융중심지 지정은 지역개발 전략이 아닌 우리나라 금융산업 전체 경쟁력을 높인다는 점에서 봤을 때 중심지간의 (국책 기관) 주고받기 형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는 이날 제3금융중심도시로 거론됐던 전북혁신도시와 관련해 시기상조라는 판단을 내렸다. 금융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한 종합적인 여건이 아직 갖춰지지 않았고 농생명과 연기금 특화 금융중심지 모델에 대해서도 논리적으로 구체화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금융위 "산은·수은 지방이전과 금융중심지는 별개의 사안"

아울러 기존 금융중심지인 서울과 부산에 대해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내실화 노력이 필요하다고 봤다.

최 국장은 "이번 방향은 기존 중심지를 내실화하고 추가지정 문제는 잠재성을 보겠다는 것"이라면서 "양측면을 균형 있게 봐달라"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