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한미 공조 ‘환영’…북핵 교착 국면 전환의 계기 되길”

최종수정 2019.04.12 11:00 기사입력 2019.04.12 11:00

댓글쓰기

“남북미 대화 분위기 살리는데 도움이 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2일 한미정상회담과 관련해 “한미 공조를 환영하며 북핵 교착 국면 전환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미정상회담을 통해 한국과 미국이 우의를 확인하고 공조를 다진 것을 환영한다”며 “북핵 문제의 교착 국면을 전환하기 위한 한미 간 의견을 조율하고 입장을 접근시키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국이 견지하는 입장을 한국이 얼마나 잘 감안해 알맞은 역할을 해나가느냐는 것은 과제로 보인다”며 “재제와 지원의 정도, 딜의 내용과 방식 등에서 이견이 존재함을 확인했고 속도에서도 차이가 보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남북정상회담 추진 내용도 통상적으로 예측 가능한 것이었으며 한국이 계획을 설명하고 미국이 기대를 표명하는 일반적 수준이었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그럼에도 대화는 충분히 의미가 있으며 상호간 견해를 밀도 있게 파악하고 조율하는 것 자체가 중요한 과정”이라며 “톱다운 방식의 긴밀한 공조가 향후 한미 행보에 기운을 불어넣고 남북미 대화의 분위기를 살리는 데 분명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금번 한미정상회담이 한미 동맹을 더욱 굳건히 하고 북핵 문제 해법의 지혜로운 실마리를 찾아나가는 중요한 모멘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