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동영 "한미회담, 남북관계를 미국에 승인받아야 하는 구조로 몰고가"

최종수정 2019.04.12 10:34 기사입력 2019.04.12 10:3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 연석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이 답답하게 끝난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우리의 입장을 좀 더 명확하게 하고 담판성격의 정상회담으로 갔어야 한다"면서 "여전히 완고한 제재의 틀은 유지되어야 한다는 요지부동의 입장 속에서 강대국의 정치 현실을 보는듯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미관계의 틀 속으로 남북관계 밀어 넣은 우를 범했다"면서 "남북관계를 하나에서 열까지 전부 미국의 승인을 받아야 할 수 있는 이런 구조로 몰고 간 그것은 분명히 실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상회담이 끝났어도 한국이 독자적으로 펼 수 있는 것은 거의 없다"고 우려했다.


정 대표는 "온전하게 우리의 운명을 스스로 결정하고 온 겨레가 인간 존엄을 누리며 살 수 있다는 것이 선조들이 민주공화국에 대해 꾼 꿈"이라면서 "100년이 지난 오늘 한반도는 여전히 우리 스스로 운명 결정할 수 없는 안타까운 현실에 직면해있다"고 말했다.


다만 "물론 제한적이지만 성과는 있다"면서 "빅딜을 강조하면서도 여러 가지 스몰딜이 가능하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언급, 단계적으로 합의에 이를 수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 등은 최근의 미국의 일방적인 강압 기류와는 결을 달리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