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육종암 투병' 김영호 측 "21일 퇴원, 수술 경과 좋아"

최종수정 2019.03.22 16:59 기사입력 2019.03.22 16:59

댓글쓰기

배우 김영호/사진=김영호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영호/사진=김영호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박승환 인턴기자] 배우 김영호가 최근 육종암 수술 후 입원을 마무리하고 퇴원했다.


김영호의 소속사 아르테코리아 측은 22일 "김영호가 지난 21일 수술을 받았던 강동경희대병원에서 퇴원했다"고 밝혔다. 급작스럽게 육종암 투병 소식이 알려졌던 김영호는 수술 경과가 좋아 퇴원 후 한 달 여의 항암 치료에 전념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소속사 측은 "김영호가 자신에게 관심을 가지고 걱정해 준 팬들에게 크게 감사하고 있다"며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또한 "이미 재활운동을 시작하는 등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고 있다. 투병으로 인해 팬들과 멀어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팬들을 안심시켰다.


김영호는 지난 14일 육종암 투병 사실과 함께 종양 제거 수술을 받은 후 항암 치료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호는 육종암 투병 이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근황을 알려왔고, 팬들은 많은 응원을 보냈다.


육종암은 신체 장기와 구조를 둘러싸고 지지하는 연부 조직에서 발생하는 희귀한 악성 종양이다. 육종암은 명확한 증상이 없어 초기에 발견하기 어렵지만, 종양이 몸 전체로 퍼지면 종양이 발생한 신체 부위에 따라 특정한 암으로 발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영호는 1999년 영화 '태양은 없다'로 데뷔해 '유령', '블루'와 드라마 '야인시대', '두 번째 프로포즈', '소금인형', '기황후' 등에 출연했다.




박승환 인턴기자 absolut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