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승리 관련 질문 의식했나" 왕대륙, 내한 기자간담회 돌연 취소

최종수정 2019.03.22 09:59 기사입력 2019.03.22 09:20

댓글쓰기

중화권 스타 왕대륙. 사진=연합뉴스

중화권 스타 왕대륙.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영화 '장난스런 키스' 홍보를 위해 내한을 예고했던 배우 왕대륙(王大陸)이 돌연 일정을 취소했다.


이 영화의 수입·배급사인 오드는 21일 저녁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2일 진행 예정이었던 영화 '장난스런 키스' 프랭키 첸 감독과 왕대륙 배우의 내한 기자간담회는 내부적인 사정에 의해 취소됐다"고 밝혔다.

당초 기자간담회는 22일 오후 4시30분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장난스런 키스'의 연출을 맡은 프랭키 첸 감독과 왕대륙이 참석해 진행될 예정이었다. 관계자에 따르면 "왕대륙 측의 요청이 아닌, 수입자 측의 결정이었다"며 "영화 외의 질문이 주로 나올 것으로 예상해 기자간담회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최근 왕대륙이 승리, 정준영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해 구설에 오른 것과 관련해 다수의 질문이 나올 것을 우려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왕대륙 측은 "승리와는 평범한 친구이며, 어떠한 부도덕한 행위도 하지 않았다"면서 강경 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오는 24일까지 나흘 간 한국에 머무르는 왕대륙은 기자간담회 외 다른 일정은 예정대로 소화할 예정이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