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남구, 백운광장 주변 침수피해 예방에 총력

최종수정 2019.03.08 15:30 기사입력 2019.03.08 15: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광주광역시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최근 구청 내 자연재난 관련 담당부서 관계자들이 백운동과 주월동 일원 침수 피해 예방을 위해 ‘2019 여름철 집중호우 및 우기 피해 예방 대책’을 수립했다고 8일 밝혔다.


먼저 남구는 주민들의 피해 최소화를 위해 백운광장 주변과 주월동 명성아파트, 봉선동 일원을 중심으로 공무원 담당 책임구역을 지정하기로 했다.


공무원 45명이 8개조로 나뉘어 평소에는 주 1회 이상 정기점검 및 위험 징후 파악에 나서고, 기상 특보가 발령되는 비상시에는 1~2시간 간격으로 수시 순찰 및 위험지역 주민들의 대피를 유도할 방침이다.


또 재난상황 신속한 전파를 위해 오는 5월까지 주월동 정일품 사거리 앞에 자동음성통보시스템과 재난영상정보시스템을 새롭게 설치할 계획이다.


피해 발생시 실질적인 지원 혜택이 이뤄질 수 있도록 주택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풍수해 보험 가입도 적극 유도하기로 했다.

주택 및 상가, 소상공인이 정책보험에 가입하면 법정 최고한도인 92%까지 지원하겠다는 게 남구의 방침이다.


이와 함께 장마철이 다가오기 전에 사업비 7000만원을 투입해 오는 5월까지 백운광장 및 대남대로 일원 하수관로와 빗물받이 준설을 완료한 뒤 집중 관리하기로 했으며, 지난 2월부터 시작한 이 일대 하수관로 CCTV 촬영 및 육안 점검은 10월까지 반복·진행하고 있다.


이밖에 남구는 올해 행정안전부 주관 ‘2019 우수 저류시설 설치사업’ 공모사업에 참여해 백운광장 주변 저지대 침수지역에 대한 항구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하는데 힘을 쏟고 있다.


남구 관계자는 “집중호우에 따른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관련 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