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혼이 죄는 아니잖아"…김우림母, 사위 정겨운에 위로 건네

최종수정 2019.02.19 07:00 기사입력 2019.02.19 07:00

댓글쓰기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배우 정겨운의 장모가 정겨운에게 위로를 건넸다.


1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정겨운이 아내 김우림과 함께 처가를 찾은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정겨운의 장모는 정겨운에게 "아빠가 겨운이한테 이름이 뭐냐라고 물어볼 때, 겨운이가 아무렇지도 않게 가만히 있었는데 지금도 왜 그랬을까 싶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우림은 "내가 오빠를 옆에서 보고 안 거는 나는 내가 힘든 걸 스스로 아는데 당시 오빠는 본인이 힘든 걸 몰랐다. 다른 곳에 가 있는 사람처럼 행동을 했다. 그래야 살 수 있지 않았을까 싶었다"라고 말했다. 정겨운은 "아픈 모습 힘들어하는 모습 보이고 싶지 않고 울고 싶지 않았다. 그런 마음이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정겨운의 장모는 두 사람이 헤어졌을 당시를 떠올리며 "우림이가 매일 방에서 밥이 안 넘어간다고 했는데 이혼이 죄는 아니잖아. 그게 마음속에 주홍글씨처럼 남아있지 않았으면 좋겠다. 어쩔때 위축돼 있고 자신 없어하는 모습보면 우리가 같이 있으면서 얘를 몰아가는 것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정겨운은 눈물을 흘리며 "부모님께 정말 죄송해요. 너무 힘들게 해 드린 것 같다"라고 사과했다.


정겨운의 장모는 "지우개가 있다면 네가 그런 생각하는 것을 지워버렸으면 좋겠다"라며 "이혼에 대해서 미안해 하면 안된다"고 말해 보는 이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