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영세 패션 디자이너, 동성 성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최종수정 2019.02.18 14:37 기사입력 2019.02.18 14:37

댓글쓰기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유명 패션 디자이너 김영세 씨가 동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8일 한 매체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박은정)는 지난달 29일 김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김씨는 지난해 8월 운전기사 면접을 보기 위해 자신의 집에 방문한 30대 남성 A 씨의 허벅지를 손으로 만지는 등 성추행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같은 해 9월 김씨를 경찰에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달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피해자 진술의 신빙성이 충분하며 증거로 제출한 음성파일 또한 상황의 개연성과 녹음 경위로 봤을 때 조작했다고 볼 근거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씨는 "김씨가 허벅지에 손을 올리고 '손 한번만 잡아달라' 등의 발언을 했다"고 언론을 통해 알렸다. 김씨는 "거리를 두고 얘기했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1세대 패션디자이너 중 한 명인 김 씨는 1980년대 유명 가수들의 무대의상을 잇따라 선보여 이름을 알렸다. 김영세는 유명 스타들의 의상을 비롯해 미스코리아와 미스유니버스 대회 등에서 드레스를 직접 디자인하기도 했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