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런 구청도...]은평구, 전국 최초 ‘시민교육과’ 신설

최종수정 2019.02.18 13:35 기사입력 2019.02.18 13:35

댓글쓰기

‘깨어 있는 시민의 도시, 은평’ 위한 교육 패러다임 전환 위해 2019년1월1일자 신설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민선 7기 조직개편을 단행, 마을민주주의의 본격적인 확산을 위해 시민의 힘을 키우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문제의식에 따라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시민교육과’를 신설했다.


이는 최근 들어 더욱 높아지고 있는 사회혁신과 민주주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교육 패러다임 전환이 절실, 그간 학교교육 지원에 그쳤던 지방정부의 역할 재조정이 필요하다는 관점을 반영한 것이다.


은평구는 시민들이 주도하는 새로운 평생학습 모델을 꾸준히 추진, 선도적인 평생학습도시로 인정받아 2016년 유네스코 글로벌 학습도시 네트워크의 회원도시가 됐다. 또 혁신교육지구사업을 중심으로 학교와 연계한 마을교육공동체 만들기에도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번 시민교육과 신설은 가정, 학교, 지역사회를 아우르고 아동·청소년부터 성인까지 ‘모든 이를 위한 학습공동체’를 실현하는 행정적 기반을 마련한다는 의의를 가진다.

[이런 구청도...]은평구, 전국 최초 ‘시민교육과’ 신설


최근 우리 사회는 급격한 변화에 따른 부적응, 사회적 신뢰 저하, 그리고 타인에 대한 공감과 존중의 부재로 차별과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은평구는 이런 문제의 해결을 위해 시민들이 공동체 의식을 기반으로 주체성을 갖고 상생하는 민주주의의 가치를 존중하고 상호신뢰 속에 연대를 실천하는 시민적 감수성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민선 7기 4년 동안 삶의 전 과정과 모든 계층에 걸친 시민성 함양을 위한 사업으로 생활권 어디서나 학습을 누릴 수 있는 마을 배움터를 중심으로 시민들이 직접 학습을 기획하고 사회적 실천과 연결하는 '생활단위 시민평생학습 시스템' 구축, 선발중심 교육의 대안을 모색하고 청소년 교육의 새로운 실험을 주도하는 '마을대안교육', 공동체 시민인 청소년 당사자의 목소리를 반영한 '청소년 참여활동 지원'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미경 구청장은?"민선 7기 은평구 행정의 3대 원리 중 하나가 ‘시민의 성장을 지원하는 행정’이다. 교육의 속성 상 단기간에 성과를 얻기 어려울 수 있겠지만 지금 시작하지 않으면 우리는 더 많은 갈등과 돌이킬 수 없는 사회적 문제에 직면할 것이기에 시민적 가치와 역량을 높이고 참여와 실천을 확장하는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시민교육과 신설 이유를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