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취약계층 임산부·영유아 건강 챙긴다

최종수정 2019.02.18 08:17 기사입력 2019.02.18 08:17

댓글쓰기

빈혈, 저신장, 저체중 영유아, 임신부, 출산부 등 대상으로 맞춤형 영양관리 ...정기적 영양교육, 가정방문 통한 개별상담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영양 취약계층인 임산부, 영유아의 건강증진을 위해 ‘영양플러스 사업’ 신규 대상자를 모집한다.


영양플러스 사업은 6개월에서 최대 1년간 대상자의 영양 상태에 따라 체계적인 영양교육 및 상담을 진행, 보충식품패키지를 제공해 영양위험요인 개선 및 스스로의 식생활관리 능력을 키우는 사업이다.


신청대상은 주민등록상 노원구 거주자로 가구 규모별 건강보험료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 및 영양위험요인(빈혈, 저체중, 성장부진, 영양섭취상태) 중 한 가지 이상을 보유한 임산부 및 66개월 미만 영유아다.


구는 접수자를 대상으로 키, 체중, 빈혈검사 등의 간단한 영양평가 실시 후, 저신장·저체중·빈혈이 있는 대상자를 판정해 신규대상자로 등록, ▲정기적 영양교육 ▲가정방문 등을 통한 개별 상담 ▲영양가 높은 보충식품 공급 등 대상자별 영양 상태를 체계적으로 지원·관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패키지별 ‘보충식품’ 가정배달식도 공급한다. 대상은 영유아, 임신·수유부, 출산부, 완전모유수유부 등으로 쌀, 야채, 달걀, 우유, 검정콩 및 김·미역 등 식품을 1개월 단위로 월 2회 배송(우유는 주3회 배송)한다.

노원구, 취약계층 임산부·영유아 건강 챙긴다


이외도 구는 의료 지원 사업과 연계한다. 임산부, 영·유아의 구강관리와 예방접종,아토피 교실운영이다.

이밖에 출산 후 체중관리 및 건강증진을 위한 평생건강관리센터와 연계한 출산교실, 모유수유 클리닉, 산후도우미 지원을 통해 대상자의 건강을 돌볼 계획이다.


구는 19일 오후 1시30분, 20일 오전 10시 30분 노원평생교육원에서 영양위험 요인이 있는 임산부 및 영·유아 50여 명을 대상으로 ‘현명한 엄마, 건강한 아기를 위한 영양플러스 사업’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날 사업개요, 사업 목적과 방향, 대상자별 서비스 내용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영양플러스 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구민은 노원구 보건소로 전화 예약 후, 방문 접수하면 심의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한다. 신청문의는 보건소 영양플러스 상담실(☎2116-4560, 4562, 4599)로 연락하면 된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대상자로 선정되면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월 2회 보충식품과 우유를 제공받을 수 있으며, 한 달에 한 번 영양교육과 정기적인 영양평가까지 받을 수 있어 영양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건강증진과(☎2116-0745)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