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동물위생시험소, 구제역 청정지역 온 힘

최종수정 2019.02.07 16:32 기사입력 2019.02.07 16:32

댓글쓰기

전남동물위생시험소, 구제역 청정지역 온 힘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라남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최근 경기도와 충북에서 발생한 구제역 유입을 막기 위해 24시간 비상근무 태세를 유지하면서 방역 활동에 온 힘을 쏟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전라남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해 구제역 정밀진단기관 인증을 받아 정밀검사 체계를 유지하면서 구제역 백신 접종 확인 항체검사, 의심 축 신고 시 신속한 진단검사, 축산농가 등 차단 방역 소독 지원 및 방역 실태 점검·지도 등을 철저히 하고 있다.


특히 구제역 긴급 백신 접종이 완료됨에 따라 항체 형성 여부 확인검사 강화를 위해 방역 취약 농장을 대상으로 오는 18일부터 구제역 항체 양성률 일제검사를 시행, 기준 미만 농가는 재접종 및 1개월마다 재검사를 통해 집중 관리한다.


또 매년 2억 4천만 원의 자체예산을 확보해 담양, 곡성, 구례, 영광, 장성 등, 도 경계지역 5개 군을 포함한 우제류 사육 농가를 대상으로 소, 돼지 4만 8천 마리의 구제역 항체 확대검사를 해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소 사육 농가 7670호 4만 3798마리(항체 양성률 98.1%), 돼지 573호 4861마리(항체 양성률 83.2%)를 추가로 검사해 전국 대비 항체 양성률이 향상되는 성과를 보였다. 지난해 12월 기준 전국 항체 양성률은 소 97.4%, 돼지 80.7%였다.


올해는 소 사육 농가 8600호, 돼지 사육 전체 농가에 대해 4만 8천 마리의 백신 항체 확대검사를 할 계획이다.

정지영 전라남도 동물위생시험소장은 “국내 육지부 유일의 구제역 청정지역 지속 유지를 위해 도 자체적으로 구제역 백신 항체 검사를 강화해 축산농가의 100% 백신 접종을 유도하겠다”며 “축산농가에서는 매일 농장 소독과 출입하는 사람·차량 차단 방역을 철저히 하고, 구제역 의심증상 발견 즉시 방역 당국에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