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양시, 남도 바닷길 ‘웰니스 관광’ 콘텐츠 개발 본격 나서

최종수정 2019.02.07 14:31 기사입력 2019.02.07 14:20

댓글쓰기

광양시, 남도 바닷길 ‘웰니스 관광’ 콘텐츠 개발 본격 나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전남 광양시가 최근 새로운 관광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웰니스(Wellness) 관광’ 분야의 입지 선점을 위해 여수·순천·보성과 함께 ‘남도형’ 관광 콘텐츠 개발에 본격 나섰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30일 국제교류관에서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남도 바닷길 권역(광양·여수·순천·보성)의 ‘웰니스 관광 콘텐츠 개발 및 운영’을 위해 제안 공모 평가위원회를 개최하고 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이번 제안 공모는 총 6개 학술·연구·컨설팅업체가 여행사 간 공동 도급을 통해 참여해 약 4시간에 걸친 프레젠테이션과 질의응답으로 심도 있는 평가가 이뤄졌다.


시는 평가위원회에서 결정된 협상 순위에 따라 2월 중 계약을 완료하고, 차별화된 ‘웰니스 관광’ 콘텐츠 발굴을 위한 연구개발과 함께 관광 상품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용역은 4개 시군이 각각 5천만 원씩 부담해 총 2억 원의 사업비로 진행되며, 광양시는 남도 바닷길 권역의 사업 공동추진 협약에 따라 사업자 선정과 사업 관리·감독 등을 맡게 됐다.

용역 기간은 총 6개월이며, 남도 바닷길 웰니스 관광 여건과 사업환경 분석, 관광상품 개발 등 ‘학술·연구·컨설팅 분야’는 3개월 동안 6천만 원으로, 관광상품 운영과 홍보 등 ‘관광상품 운영 분야’는 3개월 동안 1억 4천만 원으로 각각 운영된다.


장선주 관광마케팅팀장은 “이번 용역은 4개 지자체가 연계해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지역별 특성을 충분히 살려 특화된 콘텐츠 개발과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많이 알려진 곳보다는 숨어있는 ‘웰니스 관광지’를 찾아 남도 바닷길 권역이 새로운 관광지로 부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 세계적으로 기대수명 증가와 만성질환 지속 등으로 삶의 질을 높여 건강한 생활을 영위하려는 트렌드가 확산하고 있다. 이에 정신적, 육체적 건강을 추구하는 활동인 ‘웰니스(Wellness) 관광’ 분야가 부가가치가 높은 관광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sdhs6751@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