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 서구, 위기가구 발굴 T/F단 본격 운영

최종수정 2019.01.29 10:48 기사입력 2019.01.29 10:48

댓글쓰기

광주 서구, 위기가구 발굴 T/F단 본격 운영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광주 서구(청장 서대석)가 ‘긴급복지 위기 가구 발굴 T/F 단’을 구성, 본격적인 운영에 나섰다고 29일 밝혔다.


T/F팀은 겨울철 생활이 어려운 주민이 긴급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집중 홍보, 발굴하게 된다.


T/F 단은 복지 일자리 국장을 단장으로 복지 사각지대 발굴, 통합사례관리, 긴급지원, 기초생활보장, 보건소 정신보건팀 담당자로 구성됐다.


긴급지원제도는 소득이 중위소득 75% 이하(4인 가구 346만 원)이고 재산 기준 1억 8천 8백만 원, 금융재산 보유액이 500만 원 이하인 세대가 대상이다.


생계지원 금액은 4인 가구 기준 월 119만 원, 의료지원은 300만 원의 범위 내에 지원받을 수 있다.

기존 긴급지원 대상의 위기 사유는 실직, 휴·폐업 등이다.


서구는 경기침체 속, 생계유지가 곤란한 저소득층이 증가함에 따라 올해 상반기 한시적으로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나 통합사례관리 대상자 중 생계가 어려운 가구에 긴급복지 지원을 할 계획이다.


또 발굴된 대상자의 위기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실제로 생활이 어려운 자는 생활보장위원회에 상정 지속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갑작스런 위기상황에 처해 생계유지가 곤란한 가구나 어려운 이웃을 발견하면 서구청 복지급여과나 가까운 동 주민센터로 연락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sdhs6751@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