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살 or 타살’ 혜나 추락 엔딩…‘스카이(SKY) 캐슬’ 자체 최고 시청률 15.8%

최종수정 2019.01.11 07:18 기사입력 2019.01.06 11:24

댓글쓰기

사진=JTBC 금토드라마 ‘스카이(SKY) 캐슬 방송 캡처

사진=JTBC 금토드라마 ‘스카이(SKY) 캐슬 방송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스카이(SKY) 캐슬’ 14회는 충격적인 엔딩과 함께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6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한 ‘스카이캐슬’ 14회는 15.8%의 전국 유료방송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방송보다 2.5%P나 오른 수치다. 자체 최고 시청률이자 JTBC 역대 드라마 최고 시청률을 새로 썼다.

이날 방송에서 강예서(김혜윤)는 김혜나(김보라)가 아버지의 혼외자식이라는 것을 알고 분노했다. 한서진(염정아)은 김주영(김서형)을 해고하려 했지만, 오히려 예서는 주영에게 더 의지하는 모습을 보였다. 예서와 혜나의 갈등은 더욱 깊어지고 우주의 19살 생일로 보이는 그 날, 일이 터졌다. 예서가 “김혜나를 죽여버리고 싶다”고 말하는 장면에 이어 혜나가 고층에서 떨어지는 모습이 그려져 극의 긴장감이 높아졌다.

충격적인 엔딩을 본 네티즌들의 해석은 엇갈렸다. 혜나의 죽음이 자살인지 타살인지에 대해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일부 네티즌들은 정준호가 혼외자식을 인정하지 않는 듯한 마지막 장면을 언급하며 인생에 회의감을 느낀 혜나가 자살을 했다고 주장하고, 또 다른 네티즌들은 혜나로 인해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을 한서진이나 강예서가 살인을 저질렀다고 예측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