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9년에도 류경기 중랑구청장의 청소 소통 계속된다

최종수정 2019.01.03 21:00 기사입력 2019.01.03 21:00

댓글쓰기

3일 오전 7시 류경기 중랑구청장 환경미화원들과 함께 망우동 혜원사거리 골목 청소...지난 해 7월부터 12월까지 총 21회 청소, 주민 462명과 함께 6.3톤 쓰레기 처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류경기 중랑구청장이 3일 오전 7시 1시간 여 동안 환경미화원과 함께 망우동 혜원사거리 골목골목을 청소했다.

더우나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매주 길거리 청소에 나섰던 2018년과 다름없는 모습이다.

류 구청장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한 주도 빠짐없이 21회에 걸쳐 16개 동과 길거리 청소 취약지점 등을 다니며 청소를 했다.

주민들과 함께 무단투기 쓰레기, 이면도로의 묵은 쓰레기, 빗물받이 내 쓰레기를 수거, 담배꽁초와 잡초 등을 제거하는 일을 했다.

함께 한 주민만 462명, 처리한 쓰레기 물량만도 6.3톤에 달한다.
취임 직후인 7월 말 처음 중화동 지역 청소를 시작하며“아무리 바빠도 임기 4년 내내 새벽 청소와 봉사 활동은 빼먹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던 다짐을 지킨 것이다.

매주 한 번씩 하는 새벽청소는 단순한 청소가 아닌 소중한 소통의 창구다. 중랑구 곳곳의 현장을 직접 보고 주민들과 함께 청소를 하며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 그것이 류 구청장이 매주 빠짐없이 새벽 청소를 하는 이유다.
2019년에도 류경기 중랑구청장의 청소 소통 계속된다


청소에 함께 참여한 주민들은“ 무단투기 cctv 설치가 필요해요”, “도로가 파손되어 불편합니다”,“노후 된 어린이 놀이시설물 보수해 주세요”,“무단투기 안내판 부착이 필요해요” 등 다양한 요청을 했다.

이에 류 구청장은 즉시 처리가 가능한 사항, 예산반영이 필요한 사항 등을 체크하며 불편사항들을 처리했다.

여기에는 류 구청장이 먼저 솔선수범하며 청소하는 모습을 보여주려는 의미도 포함돼 있다.

주민들에게 내 집 앞, 내 점포 앞을 쓸어달라고 백번 말하는 것보다, 청장부터 먼저 청소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주민들도 점차 동참해 줄 것이라는 믿음이 바탕이다.

류경기 구청장은 2일 시무식에서 직원들에게 ▲41만 구민, 사람에 대한 관심과 애정 ▲구민들이 살아가는 공간에 대한 지속적인 살핌 ▲각각의 삶 속에 담긴 스토리에 대한 고찰을 강조, 이런 것들이 구가 해야 할 모든 일의 출발점이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주민과 청소는 이런 류 구청장의 마음가짐을 모두 담고 있다. 청소를 하며 중랑구 구석구석을 살피고, 주민들과 함께 땀 흘리며 청소, 해장국 한 그릇 하며 허심탄회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그 안에서 구청장으로서 주민들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생각한다.

2019년에도 류경기 중랑구청장의 새벽 청소는 변함없이 계속된다.
2019년에도 류경기 중랑구청장의 청소 소통 계속된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