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①]'내안의 그놈' 진영 "강동원과 보디체인지 됐으면··동경해"

최종수정 2019.01.03 16:35 기사입력 2019.01.03 16:35

댓글쓰기

[인터뷰①]'내안의 그놈' 진영 "강동원과 보디체인지 됐으면··동경해"

배우 진영이 강동원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진영은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내 안의 그놈’(감독 강효진) 개봉을 앞두고 진행된 인터뷰에서 작품에 대해 말했다.

‘내 안의 그놈’은 우연한 사고로 제대로 바뀐 아재와 고등학생의 이야기를 그리는 코미디 영화다.

진영이 판수(박성웅 분)와 몸이 뒤바뀌면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사이가 된 비운의 고등학생 김동현 역으로 분한다.

영화에서 진영은 극 초반 뚱뚱한 고등학생으로 변신하기 위해 특수 분장을 했다. 이에 관해 그는 “분장을 하고 25회차 정도 촬영했다. 분장을 한 번 하는데 3,4시간 걸린다. 촬영 시작이 오전 7시여서 새벽 2시에 일어나서 3시부터 분장을 했다. 촬영장이 가까운 곳도 아니라서 일찍 시간을 맞추는 게 힘들었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반면 좋은 점도 있다고 웃던 진영은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인데, 촬영을 겨울에 했다. 분장해서 그런지 추위가 별로 안 느껴지더라. 얼굴도 바람이 안 통해서 차가운 걸 느끼지 못했다. 분장을 벗으니까 춥더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분장을 하는 것만큼 벗는 것도 힘들었다. ‘킹스맨’처럼 한 번에 훅 벗겨지는 게 아니더라. 끝에서부터 조금씩 벗겨야 했는데, 피부에 특수접착제로 접착해 떼는 게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인터뷰①]'내안의 그놈' 진영 "강동원과 보디체인지 됐으면··동경해"

만약 영화 속 동현과 판수처럼 실제 보디체인지를 할 수 있다면 누구랑 바뀌고 싶은지 묻자 진영은 주저 없이 강동원을 꼽았다.

“강동원 선배님을 예전부터 동경했다. 정말 잘생기셨다. 작품을 정말 많이 봤는데, 특히 영화 ‘의형제’(2010) 속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멋있고, 여전히 동경의 대상이다.”

한편 '내 안의 그놈'은 '미쓰 와이프'의 강효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오는 1월 9일 개봉한다.

이이슬 연예전문기자


사진=TCO(주)콘텐츠온/(주)메리크리스마스,YG엔터테인먼트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