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현복 광양시장, 새해 첫 확대간부회의 열고 현안 사항 논의

최종수정 2019.01.03 10:32 기사입력 2019.01.03 10:32

댓글쓰기

정현복 광양시장, 새해 첫 확대간부회의 열고 현안 사항 논의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전남 광양시가 지난 2일 시청 상황실에서 국·소장과 시 산하 부서장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첫 확대 간부회의를 가졌다고 3일 밝혔다.

이날 간부 회의에서는 부서별 업무를 공유하며 올 한해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사항들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회의를 주재한 정현복 광양시장은 “지난 한 해 동안 우리 시는 청렴도 1등급 달성을 비롯해 정말 많은 성과를 거뒀다”며 “이러한 성과는 시장 혼자 한 것이 아니라 전 직원이 한마음 한뜻으로 다 같이 노력해서 얻은 결과다”며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각 부서의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경관이 아름답다는 다른 공원에 가보면 조명이 바닥에 설치된 것이 많다”며 “이번 마동저수지 생태공원 조성사업 시 산책로 가로등을 바닥에 설치하는 방향을 고민해 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창의예술고 건립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시와 전라남도 교육청 간의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추진해 나가라”고 지시했다.

특히 “각 중앙부처에서 진행 중인 공모사업 선정에 빠지지 않도록 관련 부서에서는 중앙정부 실무자와 미리 협의하라”며 “내년도 국?도비 사업 확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 가능한 많은 의존 재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 시장은 “1월 1일 자 조직개편에 따른 후속 인사를 오는 7일까지 마무리 하겠다”며 “인사로 인해 각 부서에서 추진하는 업무가 차질이 있어서는 안 되는 만큼 이른 시일 내에 인계·인수가 이뤄지도록 추진하라”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신동호 기자 sdhs6751@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