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클릭 e종목]"현대건설, 상반기 수주모멘텀 강해"

최종수정 2019.01.03 06:30 기사입력 2019.01.03 06:30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KB증권은 3일 현대건설 에 대해 상반기 수주 성장 동력(모멘텀)이 강하다고 평가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각각 '매수'와 6만5000원을 유지했다. 2일 종가는 5만3100원이다.

장문준·정동익 KB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4분기 현대건설의 예상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0.2%, 10.2% 감소한 4조4800억원과 1748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 매출은 견조하겠지만 쿠웨이트 교량과 카타르 도로, 아랍에미리트(UAE) 해상 원유처리시설 등 공사 종료를 앞두고 해외원가율이 올라 영업이익이 시장 추정치를 밑돌 것으로 보여서다. 해외원가율은 별도 기준 3분기 103.9%에서 4분기에 107%로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엔 다르다는 것이 두 연구원의 시각이다. 내년 연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0.1%, 16% 오른 16조8000억원과 9880억원으로 예상되는데 해외 수주 모멘텀이 강하기 때문이다. 두 연구원에 따르면 이 회사의 지난해 별도 기준 해외수주 목표액은 6조원이었지만 실제 수주는 2조5000억원에 불과했다.
오히려 올해 상반기엔 25억달러(약 2조8000억원) 규모 이라크 유정해수공급시설 공사와 7억달러(약 7840억원) 규모 알제리 발전시설, 25억달러(약 원) 규모 이라크 Common Seawater Supply Project 등 프로젝트 수주확장 가능성이 존재하는 상황이다. 두 연구원은 현대건설의 올해 수주액이 전년 대비 2배가량 증가한 5조3000억원은 너끈히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두 연구원은 현대건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유지한 것은 ▲지난해에서 수주확정이 이연된 여러 해외 대형 프로젝트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 수주 모멘텀이 강해졌고 ▲발주시장 개선 분위기 속에 업종 대표주로서 투자자들의 재평가를 받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