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언니 오빠에게 배우는 '사회적경제로 함께하는 삶'

최종수정 2016.12.31 00:32 기사입력 2016.12.31 00:32

댓글쓰기

성북구,미래사회의 주인공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회적경제 교육 '사회적경제교육-함께하는 삶'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북구(구청장 김영배)가 사회적기업 연구 대학생 동아리(성신여자대학교, 한양대학교, 경희대학교 참여, 이하 SEN)와 함께 청소년 사회적경제 교실 '사회적경제교육-함께하는 삶'을 개최했다.

26일부터 4일간 성신여자고등학교(교장 차용진)에서 진행된 교육은 매일 오후 2시간씩 성신여고 1~2학년 40여명을 대상으로 이윤보다 사람을 중시하는 사회적경제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진행됐다.
학생들은 26일 사회적경제의 의미를 이해한 후 사회적 이슈 토론을 시작으로, 27일 사회적기업 사례와 가상장터 활동, 28일에는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 트렌드를 알아보고 역할상상을 통해 직접 CEO가 돼 보기도 했다.
성신여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하고 있는 사회적기업 연구 대학생 동아리원

성신여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하고 있는 사회적기업 연구 대학생 동아리원


마지막 29일에는 공유경제와 협동조합 사례와 물품거래 체험을 하는 등 이론과 활동이 접목된 교육과정을 통해 생소한 사회적경제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대학생들로 구성된 SEN 교육기획팀과 성북구청, 미래창창 성북청소년진로직업체험지원센터, 성신여자고등학교 등 4개의 주체가 협력, 기획부터 운영, 평가까지 함께 진행함으로써 지역자원 활용과 민·관 협치를 활용한 새로운 교육모델을 제시했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사회적경제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는 대학생들이 직접 기획, 운영하는 경험을 통해 사회의 원동력이 될 청년들의 역량 강화와 사회적경제에 대한 청소년들의 대한 올바른 가치관 정립은 물론 강사와 교육생간 자연스럽고 지속적인 멘토링으로 연결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