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1일 올해 마지막날 '제야의 천만 촛불' 타오른다 (종합)

최종수정 2016.12.29 11:26 기사입력 2016.12.29 11:26

댓글쓰기

31일 올해 마지막날 '제야의 천만 촛불' 타오른다 (종합)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올해의 마지막날인 오는 31일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퇴진과 현 정권의 적폐청산을 촉구하는 '제야의 촛불'이 타오른다. 기존의 정권에 대한 규탄 기조는 이어가는 한편 한해동안 수고했던 스스로를 위로하고 앞으로 더욱 잘해보자는 다짐의 의미도 추가했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9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정동 민주노총 13층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31일 '박근혜 즉각퇴진! 조기탄핵! 적폐청산! 10차 촛불집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날 주제는 '박근혜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한다'는 의미의 송박영신(送朴迎新)으로 올해 마지막날까지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겠다는 취지를 담았다.
지난 10월 29일 처음 시작돼 10회를 맞는 주말 촛불집회는 이날로 누적 참가인원 1000만명을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날 본집회는 비교적 늦은 시간인 오후 7시에 시작한다. 대신 올해가 끝나고 2017년이 시작되는 순간까지 함께 하며 촛불집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본집회에서는 대통령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황교안 국무총리의 사퇴와 세월호 인양, 국정역사교과서 철회 등을 주장할 계획이다. 이어 레이저 글씨 퍼포먼스와 촛불 돌아보기, 동거차도에 있는 세월호 유가족과의 화상 연결도 진행한다.

이후에는 '송박영신 콘서트'가 이어진다. 콘서트에는 가수 전인권, 신대철, 타카피를 비롯해 시민과 함께하는 뮤지컬 팀, 신나는 섬, 솔가와 이란 등이 무대에 올라 다시 한번 국민들에게 감동을 선사한다.
행진은 지난주와 같이 청운동, 총리공관, 헌법재판소 등 세 곳으로 진행하지만 시민들이 늘어날 것을 감안해 종로와 명동을 한바퀴 도는 코스도 추가했다. 각 행진 코스에서는 박 터뜨리기, 오방색 풍선 날리기, 투명 비치볼 퍼포먼스 등을 진행한다. 행진 이후에는 보신각으로 집결한다.

특히 이날은 제야의 종 타종식 행사도 종로구 보신각에서 진행될 예정이어서 인파가 몰릴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올해 사회 각 분야에서 용기와 희망을 준 시민대표 11명과 함께 제야의 종 타종식을 실시한다. 시민대표에는 '서교동 화재 의인'인 고(故) 안치범씨의 부친 안광명씨, 전명선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리우올림픽 양궁 금메달리스트 장혜진 선수 등이 포함됐다.

매년 타종식 행사에는 10만명 가까운 시민들이 모이기 때문에 장소가 겹치는 촛불집회 참석인원도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지난 3일 6차 집회 이후 4주만에 서울에서 참석인원 100만명을 돌파할 경우 1~10차 촛불집회에서 누적 참여인원 1000만명이라는 사상 초유의 대기록도 달성하게 된다.

한편 퇴진행동은 내년에도 계속해서 촛불집회를 실시한다. 대통령의 즉각퇴진과 공범세력 처벌, 적폐청산의 기조를 유지하면서 헌법재판소의 조속한 탄핵심판도 촉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퇴진행동 산하에 재벌구속특위와 적폐특위, 시민참여특위를 구성해 분야별로 활동하는 한편, 특검 TF팀, 불매운동, 국민대토론주간, 국민투표 등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다.

퇴진행동 측은 "이처럼 많은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있는 이유는 이미 누적돼 있었던 불공정한 세상에 대한 분노가 있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며 "이런 목소리가 앞으로도 크게 이어지면서 우리가 바라는 세상은 무엇인가를 토론하는 새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