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팬텀싱어' 손태진X김현수 '꽃이 핀다', 김문정도 울린 환상 하모니

최종수정 2016.12.19 19:27 기사입력 2016.12.17 11:06

댓글쓰기

손태진 김현수 김문정. 사진=JTBC '팬텀싱어' 방송 캡쳐

손태진 김현수 김문정. 사진=JTBC '팬텀싱어'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송윤정 인턴기자] '팬텀싱어' 김문정 음악감독이 드디어 눈물을 보였다.

16일 방송된 JTBC '팬텀싱어'에서는 손태진과 김현수 팀의 무대가 큰 감동을 자아냈다.

최고의 베이스와 테너 조합으로 경연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던 두 사람은 "기대감을 채워드리지 못하면 또 혼날 것 같다"며 연습 내내 부담감을 떨치지 못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노래가 시작되는 순간 모두 숨을 죽였다. 케이윌의 ‘꽃이 핀다'를 부른 두 사람은 최고의 하모니로 역대급 무대를 완성했다.

냉정한 평가를 서슴지 않는 김문정은 결국 노래 말미 눈물을 보였다. 윤종신은 “기대를 뛰어넘는 무대였다"라고 극찬했고 김문정은 “아름다워서도 눈물이 나거든요"라며 소감을 전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너무 잘해 그저 감탄스럽습니다" "어제부터 내내 꽃이핀다만 듣고 있음... 이 노래가 이렇게 좋았나" "넘사벽이다" "다음주가 더 기대된다" 등 호평을 보냈다.

한편 '팬텀싱어'는 금요일 오후 9시 40분에 방송된다.

송윤정 인턴기자 singas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