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 권한대행 "'국민안전'이 최우선…모든 주택 내진설계 의무화"

최종수정 2016.12.19 23:49 기사입력 2016.12.16 10:40

댓글쓰기

국민안전민관합동회의 열어 "재난문자 발송체계 기상청으로 일원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사진=아시아경제 DB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조영주 기자]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교안 국무총리는 16일 "정부는 '국민안전'을 국정의 최우선 과제로 두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여러 노력을 기울여왔고, 앞으로도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민안전 민관합동회의 및 중앙안전관리위원회를 열어 "최근 대내외적으로 여러 가지 어려운 상황 속에서 국정을 조속히 안정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안전이 뒷받침돼야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특히, 본격적인 겨울철로 접어들면서 폭설·한파 등 자연재해와 화재 등 위해요인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동절기 안전 취약현장을 철저히 점검하고, 사전 대비하는데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지진방재 종합대책'과 관련해 "우선, 지진정보를 국민들에게 신속·정확하게 알리고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지진정보 전파체계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재난문자 발송체계를 기상청으로 일원화하고, 지진 관측망을 조기에 확충해 지진방재 선진국 수준의 조기경보 체계를 조속히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또 "지진 발생 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건축물과 국가 시설물 등의 내진성능도 대폭 보강해 나갈 것"이라며 "모든 주택의 내진설계를 의무화하고, 공항·철도·항만 등 핵심 기반시설과 학교시설은 대규모 예산을 적극 투입해 내진보강을 조기에 마무리하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원전의 내진성능을 대규모 지진에도 충분히 견딜 수 있도록 보강하고, 문화재·산업단지 등의 내진성능도 강화해 나가겠다"면서 "활성단층 조사도 내년부터 바로 착수하는 등 지진연구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공연 안전 강화방안'에 대해서는 "영세한 공연장에 대해 무상 안전점검과 시설 개보수 비용을 우선 지원하는 등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갈 것"이라며 "공연 전 대피안내를 의무화 하는 등 사전 예방조치를 강화해 국민들이 안심하고 공연장을 찾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알렸다.

황 권한대행은 "어제 경북 영주의 문화재 발굴현장에서 발생한 사고에서 볼 수 있듯이, 현장에서의 작은 소홀함이 인명피해 사고로 이어지는 사례도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면서 "각 부처는 분야별로 수립된 안전대책들이 국민의 삶의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고 있는지 지속적·반복적으로 점검하고 보완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영주 기자 yjc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