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역사편찬원, 2000년 서울의류 문화史 발간

최종수정 2016.12.16 06:00 기사입력 2016.12.16 06:00

댓글쓰기

서울 복식을 정리한 서울문화마당 8권과 9권 발간…공공도서관 등에 무료 배포 예정

서울문화마당 8권과 9권 표지(제공=서울시)

서울문화마당 8권과 9권 표지(제공=서울시)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서울역사편찬원은 고대부터 현재까지 서울 사람들의 복식문화를 소개하는 ‘전근대 서울의 복식(서울문화마당 제8권)’과 ‘근현대 서울의 복식(서울문화마당 제9권)’을 발간했다고 16일 밝혔다.

2011년부터 서울역사편찬원에서는 서울의 다양한 문화를 분야별, 주제별로 소개하는 ‘서울문화마당’ 시리즈를 매년 1∼2권씩 발간해왔다.

‘전근대 서울의 복식’은 고대부터 1876년 개항 이전까지 의류문화를 다뤘다. 삼국·통일신라시대, 고려시대, 조선시대별 머리모양과 관모, 의복, 장신구 등을 신분별로 살펴보고 있다.

‘근현대 서울의 복식’은 개항기, 일제강점기, 해방 이후로 시기를 구분해 각 시기별로 서울 복식의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개항기의 상투부터 일제강점기에 종로를 활보하던 모던 걸과 모던 보이, 현재 한류 패션의 메카 서울 등에 이르기까지 해방 이후 서울 복식의 전개과정을 정리했다. 100장 내외의 다양한 그림과 사진으로 책의 가독성도 높였다.

서울문화마당 8권과 9권은 서울 소재 공공도서관에 무상으로 배포할 예정이며, 12월 하순부터 신청사 시민청의 서울책방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