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피스빌딩 매매가 상위 10위 어딘지 봤더니

최종수정 2016.12.14 18:00 기사입력 2016.12.14 18:00

댓글쓰기

국토부, 상업·업무용 부동산 실거래가 94만건 공개
오는 15일 오전 9시부터는 매매가격 실시간 공개

서울 삼성동 옛 한전본사

서울 삼성동 옛 한전본사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앞으로 상업·업무용 부동산 매매 가격도 실시간으로 공개된다.

국토교통부는 실거래 가격을 공개 대상을 주택·토지·오피스텔·분양권에서 상업·업무용 부동산으로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으로 거래되는 상업·업무용 부동산은 신고 다음 날 국토부 실거래가 홈페이지(http://rt.molit.go.kr)를 통해 공개된다. 항목은 소재지, 용도지역, 건축물 주용도, 거래 층수·금액, 면적, 건축년도 등이다.

부동산 거래신고 제도가 도입된 2006년 1월 이후 신고된 상업·업무용 부동산 매매거래 약 94만건도 확인할 수 있다. 경기(25만6397건), 서울(20만6445건), 부산(6만6322건), 경남(6만2720건) 순으로 많다. 건축물 용도별 공개건수는 제2종근린생활시설(32만4434건), 제1종근린생활시설(23만22553건), 판매시설(10만5931건) 순이다.

과거 거래된 상업·업무용 부동산 중 가격이 가장 높은 건 현대자동차그룹이 사들인 서울 삼성동 옛 한전 본사로 실거래가가 10조5228억원에 달했다. 다음으로 실거래가가 높은 건물은 서울 중구 남대문로5가 서울스퀘어 건물로 2007년 8월 9600억원에 거래됐다.

역대 실거래가 3위는 올해 6월 매매된 강남구 역삼동 르네상스호텔로 실거래가가 6831억원이었다. 4위는 부영그룹이 사들인 중구 태평로2가 옛 삼성생명 본관으로 5717억원이었고, 5위는 2011년 2월 당시 562억원에 거래된 종로구 서린동 SK본사 건물이었다.
이 외에는 서울 중구 태평로2가 삼성본관(실거래가 5048억원), 강남구 역삼동 캐피탈타워(4290억원), 종로구 신문로1가 흥국생명(4205억원), 중구 수하동 패럼타워(4200억원), 영등포구 여의도동 하나대투증권(4000억원) 등이 실거래가 상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