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화문 인근 지하철 이용객 '7차 촛불'도 100만 넘겨

최종수정 2016.12.11 13:04 기사입력 2016.12.11 13: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 탄핵이 통과한 이후 첫 도심 집회가 열린 지난 10일 서울 광화문 인근 지하철을 이용한 시민이 100만명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서울시는 전날 광화문·종각역·시청역 등 도심 집회 장소 인근 지하철 역 12곳의 승하차 인원은 101만8584명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 중 승차객은 51만2650명, 하차객은 50만5934명이었다.

이는 지난해 11월 토요일 평균 승하차객인 71만여명보다는 30만명 늘어난 수치다. 전국적으로 역대 최대 규모의 촛불집회가 열렸던 3일 146만여명 보다는 약 45만명이 줄어든 수치다.

전날 서울 도심에서 가장 많은 시민이 내리고 탄 역은 집회 장소에서 가장 가까운 역인 5호선 광화문역으로 17만5449명이 이용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