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진형 前 한화증권 대표, 김승연 회장 곁에서 “재벌들이 조폭과 똑같은 방식으로…”

최종수정 2016.12.19 22:24 기사입력 2016.12.06 17:40

댓글쓰기

사진=  SBS 방송 캡처

사진= SBS 방송 캡처



[아시아경제 최누리 인턴기자]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이사가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서 긍정 평가 보고서를 쓰라는 압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주진형 전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진행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증인으로 출석해 “삼성물산 합병에 대한 부정적인 보고서를 쓰지 말라는 압박이 있었다”고 말했다.

주 전 대표는 “합병건에 대해 안 좋게 보고서를 쓰지 말라고 했지만 그 약속을 못 하겠다고 했다”며 “두 번째 보고서 때문에 주 사장이 물러나야 될 것이라고 들었다”고 밝혔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삼성에서 압박이 있었느냐”고 질문했고 주 전 대표는“지인들로부터 전화가 와서 의결권을 위임해 달라고 했다”며 “위임하지 않는다고 하자 찬성해 달라고 전화가 왔다. 그것도 안하겠다고 하니까 그럴거냐는 식의 이야기를 들었다”고 답했다.
주 전 대표는 또 “우리나라 재벌들이 다 그렇지만 기본적으로 조직폭력배들이 운영하는 방식과 똑같다”라며 “말을 거역하면 확실히 응징해야 다른 사람들이 말을 따라간다고 생각하는 논리가 있을거라”고 했다.

한편 이날 국정조사특위는 박근혜 대통령이 미르재단 모금 등을 위해 접촉한 의혹을 받는 국내 8대 대기업 그룹 총수들을 모두 증인으로 세웠다.

증인으로 채택된 총수들은 허창수 GS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 회장, 최태원 SK회장, 손경식 CJ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 9명이다.

최누리 인턴기자 asdwezx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