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계총수 청문회] 이재용 "지분과 승계는 관계 없다"

최종수정 2016.12.06 16:18 기사입력 2016.12.06 16: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이하 국조특위) 1차 청문회에 참석, "지분이 늘어난다고 해서 제 지배력이 강화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며 "승계·지배력 강화를 위해 청와대 등에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청탁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에서 인정받고, 임직원·고객사로부터 인정받아야 지배력이 강화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이건희 회장께서 투병 전에 약속하셨던 미래전략실 해체, 차명계좌 실명 전환 후 세금 납부 등에 대해서는 어머님, 형제들과 상의해봐야겠지만 결정해야 할 시기가 오면 욕심 없이 모든 일에 다 쓰겠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