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에 대학생 임대주택 88실 공급

최종수정 2016.12.01 06:36 기사입력 2016.12.01 06:36

댓글쓰기

서대문·마포·동대문·성북구 등 원룸 위주…월세 최저 10만원대

자료:서울시

자료:서울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서울에 대학생 임대주택인 '희망하우징' 88실을 신규로 공급한다고 30일 밝혔다.
인근에 대학교가 많은 서대문구·마포구·동대문구·성북구에 1호에 1인이 거주하는 원룸형 주택 72실, 2인이 공동으로 거주하는 다가구주택 16실이 공급된다.

원룸형 평균 전용면적 20m² 경우 월세는 15만6600원이다. 다가구형의 경우 방 두 개가 있는 전용면적 59m²의 주택안에 평균 10m² 크기의 방 1개를 임대하면 월임대료는 22만3500원으로 주변 시세보다 30%이상 저렴하다. 임대보증금은 100만원으로 동일하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모집에서 개인 공간을 중시하는 대학생이 선호하는 원룸 주택 위주로 공급, 다가구주택도 1호에 최대 2인이 거주하도록 하여 공동생활의 불편함을 최소화했다"고 전했다.
희망하우징의 최초 계약기간은 2년으로, 자격요건을 유지할 경우 1회에 한해 재계약이 가능하여 최장 4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신청자격은 서울소재 대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2017년 1학기 복학생·신입생 포함)으로 부모나 본인의 주택소유 여부와 관계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1순위는 수급자·한부모 가구의 자녀 또는 아동복지시설 퇴소자, 2순위는 차상위계층 가구의 자녀, 3순위는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50%이하인 가구의 자녀(장애인가구는 100%)이다.

신청기간은 오는 13일부터 16일까지 나흘간이며 공사 홈페이지(www.i-sh.co.kr)의 인터넷청약시스템을 이용하면 된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의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콜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