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세계, 인사ㆍ조직개편 단행…이갑수 이마트 대표 사장 승진

최종수정 2016.11.30 13:53 기사입력 2016.11.30 13:53

댓글쓰기

사장 승진 1명ㆍ대표이사 내정 3명…'능력주의' 입각해 총 52명 승진
트레이더스ㆍ노브랜드 키운다…현장 영업력↑

신세계, 인사ㆍ조직개편 단행…이갑수 이마트 대표 사장 승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신세계그룹이 내년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현장 영업 경쟁력을 높이고, 창고형 할인점 트레이더스와 저가 브랜드 노브랜드를 키우는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다.

신세계그룹은 1일 사장 승진 1명, 신규 대표이사 내정자 3명 포함 승진 52명, 업무위촉 변경 25명 등 총 77명에 대한 정기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임원인사는 그룹의 미래를 준비하고 핵심경쟁력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는 큰 틀 안에서 철저히 능력주의 인사를 실천, 개인의 능력과 경쟁력에 중점을 두고 승진 및 발탁이 이뤄졌다.
신세계에 따르면 기존 이마트 이갑수 대표이사가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마트 신사업본부장 김성영 부사장보는 이마트위드미 대표이사로 내정됐으며, 기존 윤명규 이마트위드미 대표이사는 신세계건설 건설부문 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신세계프라퍼티 대표이사 직에는 신세계프라퍼티 사업총괄 임영록 부사장보가, 센트럴시티 대표이사 직에는 신세계 지원본부장 박주형 부사장이 각각 내정됐다. 김봉수 신세계 부사장보는 부사장으로, 부사장보 승진에는 김정식 신세계 상무, 유신열 상무, 형태준 이마트 상무, 노재악 상무가 각각 부사장보로 승진했다.

신세계는 조직측면에서 핵심경쟁력 강화와 함께 신사업 가속화 및 신성장 모멘텀 창출에 주안점을 두고 각 사별로 조직개편을 단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세계의 경우 기존사업의 경쟁력 강화는 물론, 적극적인 신사업 추진 기반 마련을 위해 영업 1, 2본부를 신설했다. 기존 점포의 현장 영업력과 점포 경쟁력을 극대화한다는 구상이다. 또 전략본부를 신설해 중장기 핵심경쟁력 제고와 신사업 발굴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의 경우, 개발본부를 신설해 국내 및 해외사업 개발기능을 통합하고 사업추진 전반에 대한 역량과 경쟁력을 강화했다. 이마트 트레이더스 담당은 다점포화 등 사업확장에 따라 트레이더스 본부로 격상하고 산하에 트레이더스 운영담당을 신설했다.

매입조직의 경우, 상품 및 사업특성에 맞는 바잉조직 재편을 통해 전문성을 강화하고 상품차별화 역량을 더욱 확고히 했다. 이에 따라 노브랜드 BM을 노브랜드담당으로 변경해 독자적 사업기능을 강화하고, SSG마켓 및 PK마켓 전담조직인 PK마켓 BM을 신설하는 등 매입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이번 임원인사는 그룹의 미래를 준비하고 핵심경쟁력 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는 큰 틀 안에서, 철저히 능력주의 인사를 실천, 개인의 능력과 경쟁력에 중점을 두고 승진 및 발탁이 이루어졌다.

이번 인사 배경에 대해 신세계는 “그룹의 5년후, 10년후 미래를 제대로 준비할 수 있는 체제 구축에 중점을 두고, 미래 준비와 핵심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최적임자를 엄선하여 승진시켰으며, 앞으로도 연공서열을 탈피, 철저히 능력과 성과주의 인사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 이라고 밝혔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