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목표는 탄핵…추미애 '부역자' 발언 적절치 않아"

최종수정 2016.12.19 21:29 기사입력 2016.11.26 13:42

댓글쓰기

박지원 / 사진=아시아경제 DB

박지원 /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26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무성 전 대표에게 '부역자'라고 지칭한 것과 관련 "험난한 고개를 넘을 때는 악마의 손이라도 잡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부역자(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를 지칭)와 손잡는다고 힐난하는데, 민주당에는 부역자가 없느냐. 민주당 의석만 가지고 탄핵안이 가결되느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도 새누리당 의원들과 활발히 접촉한다고 했다"며 "불필요한 언행을 자제해 탄핵안 가결에 총력을 경주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박 비대위원장은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관련 "다행히 교육부는 개별 학교에 교과서를 자율 선택하게 할 방침이라고 한다"며 "청와대는 예정대로 교과서 국정화를 추진한다면서 격앙된 반응이지만, 교육은 교육부가 담당하지 청와대가 하는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사퇴 가능성도 검토한다고 한다. 이 부총리의 결단에 박수를 보낸다"며 "청와대는 미르·K스포츠 재단 뒤치다꺼리로 대통령의 탄핵·하야 준비나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